삼척동해신문
> 특집·연재 > 특집
삼척시, 삼척 흥전리사지에서 통일신라시대 금동사자상 확인2016년부터 발굴 조사 시행 중... 건물지 3동 확인
취재부  |  sdnews@hanmail.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20.12.22  14:57:36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삼척시는 (재)불교문화재연구소(소장 제정스님)와 발굴조사(문화재청 허가)하고 있는 ‘삼척 흥전리사지’(三陟興田里寺址)‘에서 통일신라시대 사자진병향로(獅子鎭柄香爐) 손잡이에 사용한 금동사자상(金銅子像)을 확인했다.

삼척시는 2016년부터 삼척 흥전리사지 발굴조사를 시행 중이며 올해 발굴조사는 흥전리사지 남쪽 사역 조사를 진행했으며 건물지 3동이 확인됐다.

발굴조사는 문화재청과 (재)불교문화재연구소가 2014년부터 2017년까지 ‘중요 폐사지 시발굴조사 사업’으로 조사를 시작했으며 삼척시는 이와 연계하여 조사 중이다.

출토된 금동사자상은 사자얼굴 전면부를 비롯한 여러 군데에서 부식이 진행되었지만 비교적 완전한 형태이다.

사자는 복련(覆蓮;연꽃을 엎어 놓은 모양)이 시문된 연화좌(蓮華座;연꽃 모양으로 만든 불상(佛像)의 자리) 위에 앞다리를 세우고 앉아 있다(6.2cm).

사자 얼굴주위 갈기와 다리, 몸통 등을 정교하게 표현되어 있으며 세 갈래로 나뉜 사자의 꼬리는 위로 치켜세우고 있고, 부식된 부분을 제외한 전체에 도금이 남아 있다.

금동사자상은 불교에서 공양구(供養具;부처에게 공양을 올 때 음식, 꽃, 차, 향 등을 담는 갖가지 그릇)로 사용되는 병향로(향을 피우는 노신과 긴 손잡이로 구성된 향로) 손잡이 끝부분에 사용된 것으로 판단되고, 이러한 형태의 병향로를 사자진병향로라 하며 통일신라시대 대표적인 향로이다.

사자진병향로는 손잡이 양 끝에 여의두형 금구장식과 사자상이 놓이는 특징을 보이며 특히, 당과 통일신라, 일본 등 삼국에서 모두 사용한 향로로써 매우 중요한 의미를 갖는다.

현재 사자진병향로는 국내에 단 2점만이 남아 있었으며 대표적으로 군위 인각사지 출토 사자진병향로가 있다.

군위 인각사지에서 출토된 공양구(보물 제2022호) 일괄 중 하나인 사자진병향로는 형태가 완전하게 남아있어 흥전리사지에서 출토된 금동사자상의 사용 예를 보여준다.

향로는 출토되지 않았지만, 사자진병향로에 사용된 사자상이 출토됨으로써 흥전리사지에서 사자진병향로를 사용했던 것을 알 수 있다.

금동사자상은 한국 병향로 연구에 매우 중요한 자료이며, 통일신라시대 동아시아 불교 전파를 규명하는데 중요한 사료로 판단된다.

삼척 흥전리사지는 통일신라시대 영동지역 불교문화의 정수를 보여주는 사찰로 그간 금당지(金堂址), 탑지(塔址) 등 주요 가람시설이 확인됐다.

특히, 신라 시대에 왕이 임명하는 승단의 최고 통솔자인 ‘國統’(국통)이 새겨진 비조각(碑片)을 비롯하여 청동정병(靑銅淨甁), 금동번(金銅幡, 깃발), 청동인장(靑銅印章) 등 중요 유물이 출토되어 위세 높은 사찰이었음을 알 수 있었다.

삼척시는 삼척 흥전리사지의 실체와 역사적 가치를 규명하여 체계적인 보존.관리.활용 방안을 마련하기 위해 2018년 학술대회를 개최했으며 학술대회를 통해 도출된 조사 성과와 의의, 정비 방안 등을 담아 사적 지정 신청을 진행하고 있다.

 
취재부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포토뉴스
가장 많이 본 기사
1
제305회 동해시의회 임시회 마무리
2
수소와 재생에너지사업 협력강화 업무협약식 체결
3
사설/ 학교폭력 근절방안을 찾아야
4
삼척시와 강원대학교,‘도계 복합교육연구관’양여 협약식 개최
5
동해시, 상반기 1,518억원 투입, ‘경제활성화 집중’
6
코로나19 백신 접종 시작…단계별 접종
7
폐특법 2045년까지 연장… 폐광지역 경제회생 발판 마련
8
동해항 모항, 한·러·일 국제항로 첫 출항!
9
사설/ 코로나19 백신접종, 방역수칙 준수해야
10
동해안권경제자유구역 개발사업 본격 추진… 투자유치 원년
특집·연재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강원도 삼척시 사직로 21(사직동 435-6)  |  대표전화 : 033)574-7921  |  팩스 : 033)574-7923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강원 다 01154  |  발행ㆍ편집인 : 김주철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주철
Copyright © 2013 삼척동해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