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척동해신문
> 오피니언 > 두타산
두타산칼럼/ 설 명절 즐거우셨나요?
김주선  |  jusun113@naver.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9.04.27  12:33:46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우리나라 민족은 1년에 큰 명절을 두 번 지낸다. ‘설과 추석’은 언제부터 시작됐는지 좀 살펴보자. 한 해가 시작되는 새해 새 달의 첫 날인 음력 1월 1일. 보통 설 또는 설날이라고 하지만 다른 이름도 많다. 구정(舊正), 원일(元日), 원정(元正), 원신(元辰), 원조(元朝), 원단(元旦), 삼원(三元), 연두(年頭), 연수(年首), 정조(正朝), 연시(年始), 세수(歲首), 세시 등이다. 특히 설은 시작과 시초라는 뜻이다.
특히 설은 1년이 시작되는 날이라는 의미를 담고 있다. 이름 대로 1년의 행복과 무사 평안을 비는 날이다. 이 날이 되면 한국인은 음식으로 떡국, 시루떡, 도소주(屠蘇酒) 등을 먹는다. 도소주는 ‘사악한 귀신을 물리치는 약’인 ‘도소’가 들어있다고 해서 도소주다. 또 조상신의 묘에 성묘를 지내고 서로 새해 인사를 나누며 널뛰기, 연날리기 등 민속놀이와 새시풍속을 즐겼다. 지금은 이런 문화가 사라졌다.한국의 설 명절에 대한 구체적인 기록은 7세기 중국 역사서 ‘수서’와 ‘구당서’에서 찾아볼 수 있다고 한다. 여기에는 “매년 정월 원단에 서로 경하하며 왕이 연희를 베풀고 여러 손님과 관원들이 모인다. 이날 일월신을 배례한다”고 쓰여 있어 국가 단위의 설 관습이 존재했음을 보여준다. 삼국사기(三國史記)에 기록이 있다고 한다.
위의 두 설로 보아 추석은 비록 시기는 다르지만 신라 때부터 전해온 명절임이 틀림없다. 추석의 유래를 보자. 가장 밝은 보름달이 뜬다 앞서 적은 대로 ‘가배일, 가위. 한가위, 중추절’ 등으로 불리어졌다. 대특히 ‘중추절(仲秋節)’이라 하는 것도 가을을 초추·중추·종추 3달로 나누어 음력 8월 중간에 들었으므로 붙은 이름이라고 전해진다.
고려시대에 설은 상원(上元)·상사(上巳)·한식(寒食)·단오(端午)·추석(秋夕)·중구(重九)·팔관(八關)·동지(冬至)와 함께 9대 속절(俗節) 중 하나로 불렸다고 역사는 전한다. 이 날이 되면 왕이 천지신과 조상신에 제사를 지내고 신하들에게 7일 간의 휴가를 줬고, 신하들은 왕에게 신년(새해)을 축하하는 인사를 올렸다고 역사는 말하고 있다. 조선시대에는 유교 풍습으로 한식‧단오‧추석과 함께 4대 명절 중 하나였으며 고려시대에는 불교 관련 행사가 많았다. 고려시대에 설은 상원(上元)·상사(上巳)·한식(寒食)·단오(端午)·추석(秋夕)·중구(重九)·팔관(八關)·동지(冬至)와 함께 9대 속절(俗節) 중 하나로 불렸다고 한다. 이 날이 되면 왕이 천지신과 조상신에 제사를 지내고 신하들에게 7일 간의 휴가를 줬고, 신하들은 왕에게 신년을 축하하는 인사를 올렸다. 이같이 연중 설과 추석은 우리 한민족에게 축복이 아닐까?
 

김주선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포토뉴스
가장 많이 본 기사
1
제305회 동해시의회 임시회 마무리
2
수소와 재생에너지사업 협력강화 업무협약식 체결
3
사설/ 학교폭력 근절방안을 찾아야
4
삼척시와 강원대학교,‘도계 복합교육연구관’양여 협약식 개최
5
동해시, 상반기 1,518억원 투입, ‘경제활성화 집중’
6
코로나19 백신 접종 시작…단계별 접종
7
폐특법 2045년까지 연장… 폐광지역 경제회생 발판 마련
8
동해항 모항, 한·러·일 국제항로 첫 출항!
9
사설/ 코로나19 백신접종, 방역수칙 준수해야
10
동해안권경제자유구역 개발사업 본격 추진… 투자유치 원년
특집·연재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강원도 삼척시 사직로 21(사직동 435-6)  |  대표전화 : 033)574-7921  |  팩스 : 033)574-7923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강원 다 01154  |  발행ㆍ편집인 : 김주철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주철
Copyright © 2013 삼척동해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