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척동해신문
> 동해뉴스 > 교육/문화
2018 강원민족예술제 ‘평화의 빛을 찾아서’
동한  |  samkid@hanmail.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8.11.01  17:52:23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사)강원민예총 동해지부(회장 김흥우)는 10월 19일부터 20일까지 동해 추암해변과 동해시 북평동 전천둔치 특설무대에서 ‘평화의 빛을 찾아서’라는 주제로 2018 강원민족예술제를 개최했다. 

이번 행사 첫날인 19일 오전 8시부터 추암에서 통일기원 축원문 올리기, 헌가, 헌무 등의 통일기원고사를 올리고 난 후 고성 DMZ박물관을 지나 관동팔경인 청간정과 경포대에 가서 평화의 염원을 담은 역사이야기를 듣고 다짐하는 시간을 갖었다. 

행사 둘째날인 20일 오후4시30분부터는 전천둔치 특설무대에서 다양한 공연행사와 불꽃쇼가 이어졌다. 

강원민예총 8개지부에서 참여하는 둘째날 공연행사에서는 영월민예총 터를 일구는 사람들의 ‘앉은반 사물놀이’, 춘천민예총 블루코드 뮤직팩토리(Blue Chord Music Factory)의 ‘동백꽃사랑’외 2곡, 정선민예총의 강원도 무형문화재 제1호 ‘정선아라리’, 동해민예총 전통춤보존회의 ‘태평무’, 속초민예총 속초아리랑보존회의 ‘속초아리랑, 모심는 소리’, 강릉민예총 위드댄스아카데미의 ‘라틴댄스’, 원주민예총 한소리국악예술단의 ‘금강산타령, 해주아리랑’, 태백민예총 꽃춤무용단의 ‘전통 창작무’ 등과 함께 노찾사 출신 초청가수 문진오의 ‘평화의 바람, 평화의노래’외 2곡을 선사했다.

공연행사에 이어 오후6시30분부터는 평화통일의 염원을 담은 대형 불꽃향연이 시민의 환호속에 화려하게 펼쳐졌다.

강원민예총 동해지부 김흥우 회장은 “강원민예총은 분단 이후 오랜 세월동안 지역문화를 발전시키고자 힘써 왔으며 앞으로 남측과 북측 도민들과 함께하는 자리 그 자체가 평화통일을 지향하는 문화운동이 될 수 있도록 노력 하겠다”고 전했다.
 

동한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포토뉴스
가장 많이 본 기사
1
기고/ “농작물 절도, 농심을 멍들게 하는 중대한 범죄”
2
이사부 독도 평화의 다리 디자인 아이디어 공모
3
제205회 삼척시의회 주요 사업장 답사결과 보고
4
동호지구 바닷가 책방마을’ 도시재생 뉴딜 사업 본격 추진
5
시초대석/ 도미노게임
6
두타산/ 왜, 아니 올까?
7
가을철 ‘산불’ 비상 경계령
8
강원랜드 폐광기금 납부액, 358억원 감소 전망
9
삼표시멘트, ‘어린이 백일장’ 열어... 행사도 풍성
10
농협 팜스테이 마을로 청정 신흥마을 지정 
특집·연재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강원도 삼척시 사직로 21(사직동 435-6)  |  대표전화 : 033)574-7921  |  팩스 : 033)574-7923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강원 다 01154  |  발행ㆍ편집인 : 김주상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주상
Copyright © 2013 삼척동해신문. All rights reserved.